가인:서인영 반말 기분 나빴다.

서인영 나르샤 버릇없었다?


서인영 가인 기싸움이 있었다고 하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논란은 시작은 과거 서인영이 자신 보다 나이가 많지만 후배인 브라운 아이드 걸스 나르샤에게 반말을 하면서 시작하게 됩니다. 도대체 무슨 일일까요?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선 서인영보다 나르샤가 나이가 많습니다. 하지만 기수라고 해야하나 가수로서 선배는 서인영이죠.


서인영 나르샤 두 사람은 2009년 한 음악프로그램에서(당시 서인영은 쥬얼리 활동 중)에서 만났다고 하는데 나르샤의 무대가 끝나고 내려가는데 앞에 쥬얼리가 있었다고 합니다.



(서인영 눈치 곁눈질 하는?가인)


그래서 인사를 했다고 하는데 뜬금없이 서인영이 나르샤의 머리를 쓰다듬었다고 합니다. 또한 반말을 했다고 하죠. 

.


이는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을 통해 처음 언급됐습니다. 이 때 쥬얼리 멤버였던 박정아는 이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서인영은 나도 귀여워한다는 말을 했죠. 하지만 수습되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앞선 발언에 앞서 나르샤는 서인영 때문에 나이를 밝힌다는 말을 했는데 당시 서인영의 굳은 표정을 숨길 수 없었죠. 그러면서 나이 공개하는데 참 힘든 결정 했다며 비꼬는 듯한 말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라디오스타 가인이 이 논란을 다시 한 번 언급한 것입니다. 당시를 회상하며 열받았다며 한 번만 더 반말하면 한마디해야겠다(서인영에게) 다짐했다고 하죠.

.


그러니까 논란의 핵심은 나이가 많은데 후배다. 반말을 해야할까? 존댓말을 해야할까 입니다. 대학교에서 재수를 많이 하면 나이가 어린 사람이 후배일 수 있지 않습니까? 그 경우라 보면 되겠습니다.



그러니까 서인영 입장에서는 나이가 많아도 후배는 후배다! 이런 주장이고 가인입장에서는 그래도 나이가 많은데 어떻게 반말을 할 수 있느냐로 서로 기싸움을 한 것입니다. 솔직히 라디오스타가 녹화방송일텐데 그대로 내보다니 믿을 수가 없습니다. 노이즈마케팅이 아닌가 의심할 정도죠.


아무튼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실텐데 가요계와 개그계는 특히 나이에 상관없이 선후배간의 규율이 심하다고 합니다. 한번은 서인영에게 이런일이 있었다고 하죠.



가요계 선배인 백지영과 대화 중 가수들 나이 차이에 대한 이야기 나왔는데 백지영에게 그 후배랑 나이 차이 많이 나지 않냐고 말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후배는 백지영 보다 나이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서인영 입장에서는 그 후배(백지영 보다 나이 많은 후배)가 백지영을 어려워 할 것 같다는 뜻이였는데 백지영은 서인영의 의미를 나이가 많은데(그 후배가) 왜 반말하냐 라는 뜻으로 해석했다고 하죠.



그래서 한 때 서인영 백지영 불화설도 있었다고 하는데 어찌됐든 오해를 풀고 지금은 잘 지낸다고 합니다. 여기서 볼 수 있듯이 가용계는 나이에 상관없이 선배가 곧 왕이다라는 규율이 심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죠.

.


그런 상황에서 서인영은 나르샤에게 반말을 했던 것 같은데 가인은 이를 보고 "열 받았었다"라고 한 것이죠. 그리고 그 방송을 그대로 시청자들에게 보여진 것입니다.



라디오스타 방송이 끝나자 네티즌들은 선배에게 어떻게 그럴 수 있냐며 서인영에 대한 비난을 했는데(물론 서인영 편인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이에 대해 서인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이죠.

.


글을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읽기가 힘듭니다 가독성 0) 핵심은 나는 예의가 없는 것이 아니다~~~~선배따지는 선배는 꼰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어도 대접해줘라 로 끝을 맺죠.



현재 네티즌들은 갑론을박하며 이 문제를 두고 의견을 나누고 있는데 개인적인은 서인영 씨가 처음부터 나르샤에게 반말을 했는지 아니면 그 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1.처음에 나르샤가 선배인 서인영에게 버릇없이 했다면 서인영 반말이 이해가 가는 부분입니다.

2.처음부터(방송이 아닌 사석자리 포함) 서인영이 반말을 했다면 이는 서인영에게 잘 못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개인의 생각에 따라 좀 다를텐데 나이많은 후배던, 나이적은 선배던 서로 예의는 지켜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Leave a Comment


to Top